SPC

  • 행복한 미소
    • 상미당 정신
    • CI
    • SPC CEO
    • 브랜드
    • SPC 역사관
    • Passion5
    • Global SPC
    • SPC 외식 브랜드
  • 행복한 소식
    • 새소식
    • 홍보 갤러리
    • SPC Magazine
    • 창업정보
  • 행복한 나눔
    • 사회공헌 소개
    • 행복한 베이커리 & 카페
    • 우리밀 사업
    • 사회공헌 소식
    • 행복한 장학금
  • 그룹소개
    • spc way
    • 연혁
    • 계열사
    • 식품생명공학연구소
    • 정도경영
    • Q&A
    • 오시는 길
  • 인재채용
    • 채용정보
  • 인재양성
    • SPC미래창조원
    • SPC식품과학대학
    • SPC컬리너리아카데미
    • 교육장 오시는 길
  • ENGLISH
  • CHINESE

행복한 소식

  • 새소식
  • 홍보 갤러리
  • SPC Magazine
  • 창업정보
Home > 행복한 소식 > 새소식

새소식

게시판 상세보기
SPC그룹, 자체 개발 ‘토종효모’ 해외 4개국 특허 등록 등록일2021-04-07 조회91

SPC그룹자체 개발 토종효모’ 해외 4개국 특허 등록


미국프랑스중국일본 등 4개국 특허 등록 완료품질경영 적극 투자 결실
우리 
발효 기술과 미생물 연구 우수성 입증, ‘한국 발효종 빵의 세계화 시대 열어
토종효모 개발 이후 매년 70억 원 이상의 대체 효과 창출


(2021-04-07) SPC그룹(회장 허영인)이 해외 4개국에 자체 개발한 토종효모(SPC-SNU 70-1) 특허 등록을 완료했다고 7일 밝혔다.


SPC그룹은 지난 2015년 자체 발굴에 성공한 토종효모와 유산균에 대해 미국중국프랑스일본 등 4개국에 총 12건의 특허 등록을 마쳤다.


미생물 자원이 국가의 핵심 경쟁력으로 떠오르고 있는 가운데순수 국내 연구 기술로 개발한 제빵용 미생물 자원이 해외에서 차별성과 가치를 인정받았다는 데 큰 의의가 있다.


SPC그룹은 2005년 미생물과 식품소재 등 기초 연구를 진행하는 SPC식품생명공학연구소를 설립한 바 있다SPC그룹 허영인 회장은 평소 “세계 시장에서 경쟁하려면 독자적인 원천 기술을 가져야한다며 품질경영을 강조하고 적극적인 투자를 아끼지 않았다.


그 결실로 SPC식품생명공학연구소는 서울대 연구진과 공동 연구로 11년간 1만여 개의 토종 미생물을 분석해 우리 고유의 식품인 누룩과 김치에서 제빵에 적합한 효모와 유산균을 찾아냈다또한이들의 조합을 통해 제빵 발효종인 상미종을 개발해 상용화에 성공했으며이를 커피에도 적용해 국내 최초로 무산소 발효 커피’ 개발에 성공하는 등 차별화된 품질경쟁력을 확보해 나가고 있다.


SPC그룹의 제빵용 토종효모 발굴은 한국의 발효 기술과 미생물 연구 우수성을 입증한 쾌거일 뿐 아니라국내 발효종 빵의 산업화·대중화 시대를 열었다는 평가를 받는다또한그동안 수입에만 의존해왔던 제빵용 효모를 대체하며 매년 70억 원 이상의 수입 대체 효과도 창출하고 있다SPC그룹은 미생물 분야에 대한 지속적인 연구개발과 노하우 축적을 통해 식품을 넘어 바이오 사업까지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SPC생명공학연구소 서진호 소장은 특허 등록이 까다로운 미국을 비롯해 해외 4개국에서 국내 토종 미생물 자원으로 차별성을 인정받은 것은 기업은 물론 국가경쟁력 차원에서도 의미 있는 성과라고 말했다.


한국생물공학회 이철균 교수(학회장)는 “SPC그룹은 국내 식품기업 중 남다른 투자와 연구개발을 지속하고 있는 기업으로 원천 기술 확보를 통해 글로벌 시장에서도 충분한 경쟁력을 갖출 것으로 평가된다고 말했다. ()

목록